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시 지역 연구개발(R&D) 혁신 방안 마련 정책토론

지역 내·외 연구개발 관계자…정부 연구개발 제도 혁신
국비 유치 전략 재정립 등 지역 연구개발 혁신방안 논의

26일 오후 부산시티호텔 컨벤션홀에서 열린 ‘부산 연구개발 혁신 정책토론회’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부산시와 부산산업과학혁신원은 전날 오후 부산시티호텔 컨벤션홀에서 ‘부산 연구개발(R&D) 혁신 정책토론회’를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정부가 선도형 연구개발로의 전환을 위해 ‘정부 연구개발 제도혁신 방안’ 수립과 이를 반영한 내년 국가 연구개발(R&D) 예산 배분 조정 결과 발표에 따른 국비 유치 전략 재정립과 지역 연구개발 혁신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다.

정부는 R&D의 누적된 비효율 해소와 선진국과 함께하는 혁신적 R&D를 통해 유능한 인재를 키워내는 R&D다운 R&D로 탈바꿈 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연구개발 제도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혁신안은 국내 연구 위주에서 글로벌 협력 연구로 전환과 정부 R&D 지원시스템 혁신, 평가관리제도 혁신, 재정집행점검, 사업구조조정 등을 한다.

내년 국가 주요 R&D 예산은 지난해에 비해 13.9% 감소한 21조원으로 축소 됐지만 세계적 협력, 첨단바이오, 인공지능, 양자, 우주 등 7대 핵심 분야는 투자를 확대하는 등 국가 R&D 정책방향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

이에 시는 이경덕 부산시 미래산업국장과 부산시 R&D 주요부서, 시의원, 대학, 기업, 지역내외 연구기관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해 토론회를 가졌다.

또 지역 내 관계자 외 중앙관점의 지역 R&D 혁신방안 수렴을 위해 정부 출연기관인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과학기술사업화진흥원,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의 전문가들도 참석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R&D 체계 개선과 12대 국가전략기술 중 부산시 유망 분야 집중 육성, 지역전략산업의 글로벌 초격차 R&D 추진, 부산시 R&D 기획지원제도 개편, 부산시 자체 R&D 디지털플랫폼 마련 등 주요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R&D 체계개선을 위해 정부 7개 핵심기술 분야 사업과 부서 간 공동기획·협력사업에 대한 투자 검토 시 가산점 부여 방안과 상대평가 방식의 성과평가 도입 등이 제시됐다.

또 12대 국가전략기술 중 부산시 유망 분야를 선정하고 기초 원천부터 산업 생태계 육성 확보 전략 방안, 지역의 핵심 거점과 연계한 지역전략산업의초격차 R&D 대상 등을 논의했다.

특히, 내년 국가 연구개발 사업 예산이 증가될 분야(양자, 이차전지, 첨단바이오, 반도체 등)의 공모사업에 대응할 방안에 대해서도 집중 토론했다.

또 국비 유치를 위해 부산시, 연구자, 부산산업과학혁신원 간 면밀한 협력 체계를 마련하고, 연구개발 기획 강화를 위한 방안 등이 논의됐다.

이경덕 부산시 미래산업국장은 “부산의 성장동력인 과학기술을 통해 지역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바탕으로 정책방향을 설정하고, 정부 R&D 제도 개편 대응을 위한 혁신방안을 마련해 국가 R&D 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 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