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천시, 새로운 통합 도시브랜드 공개…이미지 혁신

경기 부천시가 공개한 통합 도시브랜드. 부천시 제공

경기 부천시가 새로운 통합 도시브랜드를 공개했다. 새로운 통합 도시브랜드는 시민이 바라는 부천의 모습인 ‘문화도시, 스마트도시, 경제도시, 살기 좋은 도시’를 이미지로 나타냈다.

부천시는 다음 달 5일 열리는 ‘부천시 50주년 시민의 날 기념식’에서 새로운 통합 도시브랜드를 시민 앞에 선보이고 대대적인 도시 이미지 혁신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통합 도시브랜드는 지금까지 병행 사용했던 도시 아이덴티티(CI)와 도시 브랜드(BI)를 하나로 합치는 것을 말한다. 시는 둘로 나뉘어있던 도시 상징 이미지를 통합·현대화해 수준 높은 도시이미지 창출과 브랜드 가치 상승을 도모한다.

특히 지난 1990년 국내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도시 아이덴티티 개념을 도입했던 시는 새로운 통합 도시브랜드를 통해 다시 한번 이미지 혁신을 꾀한다.

새로운 통합 도시브랜드는 공공브랜드 최초 한글·영문 결합형 이미지로 만들어졌다. 부천의 한글 초성 ‘ㅂ’과 영문 첫 글자 ‘b’를 함께 표현했다. 영문 이미지의 경우는 1990년대부터 영화제를 비롯해 다양한 국제문화축제를 펼치고 있는 시의 세계무대 도약 의지를 담고 있다.

또 기존 공공브랜드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입체형 이미지를 과감하게 도입해 참신한 시도를 이어갔다. 문화·산업·경제·사람 등 부천이 지닌 다채로운 모습과 가치를 다각적인 관점으로 바라보는 시선을 나타냈다. 오른쪽 상단에 있는 청록색 사각 형상은 부천시민의 삶·문화·미래 이야기를 의미한다. 보라색은 세계 속에서 경쟁력을 갖춘 창의성과 예술성을, 청록색은 살기 좋은 도시로서의 생명력과 평화를 각각 상징한다.

앞서 시는 새로운 통합 도시브랜드에 시민의 마음과 전문성을 모두 담기 위해 개발과정에서 민선 8기 핵심 가치인 ‘시민소통’을 실천했다. 지난해 12월 새로운 통합 도시브랜드 개발에 착수하고 시민·공무원·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도시브랜드 개발을 위한 설문조사’를 통해 도시브랜드 개발의 방향성을 설정했다.

이후 디자인 개발을 진행한 뒤 7월 ‘시민과 함께하는 부천시 대표이미지 공모전’을 개최해 시민의 아이디어를 구하고 디자인 전문가의 검토·자문을 거쳐 4개 후보안을 추렸다. 후보안을 두고 총 1만5321명의 시민이 선호도 조사에 참여했고 전문가로 구성된 도시브랜드 개발 추진위원회의 의견을 더해 최종 디자인을 선정했다.

시는 현재 응용 디자인 및 사업브랜드 개발을 추진하고 있을 뿐 아니라 다음 달 공공디자인진흥위원회 심의를 거친 후 최종 보고회를 열 계획이다. 이어 오는 12월 6일 새 통합 도시브랜드 선포식을 시작으로 적극적인 홍보에 나선다. 내년 1월부터는 도시 공간·시설물·홍보 매체 등 모든 분야에 적용해 부천의 대표 상징물로 활용된다.

김민기 시 도시브랜드 개발 추진위원장은 “한글과 영문이 공존하는 부천시의 새 통합 도시브랜드가 도시 이미지 창출에 새로운 흐름을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민과 함께 만든 새로운 통합 도시브랜드가 시민의 자부심을 높이고 젊고 활기찬 부천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부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168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