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원식 “문재인 모가지 발언, 적절치 않았다” 사과

2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재차 사과
“장관 되면 육사 홍범도 흉상은 이전”
“쿠데타 절대 안돼…종북 좌파는 실재”

신원식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원식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2019년 9월 ‘태극기 집회’ 도중 “문재인 모가지 따는 건 시간 문제”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27일 “적절치 않았다”며 사과했다.

신 후보자는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문재인정부 안보 정책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과한 표현이 있었다”며 “제가 적절치 않았다고 사과한다”고 말했다.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시 현직 대통령에게 모가지라는 이야기를 하는 게 맞느냐’고 따지자 신 후보자는 “자연인 신분으로서 장외집회에서 한 말이지만 적절하지 않았다고 유감을 표명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25일 서면답변에서 해당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데 이어 거듭 사과한 것이다.

신 후보자는 군사 쿠데타를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쿠데타는 절대 있어서는 안 되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며 적극 해명했다.

배진교 정의당 의원은 이날 “5·16은 혁명”이라거나 “12·12 쿠데타는 나라를 구하러 나온 것”이라는 발언을 사과할 생각이 없냐고 물었다. 이에 신 후보자는 “5·16은 지금으로부터 60년 전에 있었던 사건이고 12·12는 40년 전에 있었던 사건인데 지금 한국의 현실을 보면 쿠데타는 절대 불가능하다”며 “쿠데타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는 과정에서 나온 이야기인데 오해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5일 국방위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답변에서 해당 발언이 “오해”라고 해명했을 뿐, 별도로 사과하지는 않았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 후보자는 최근 논란이 된 육군사관학교가 명예졸업장을 수여한 홍범도 장군의 흉상을 철거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육사와 홍범도 장군을 연계하는 것 자체가 잘못됐다”고 말했다.

신 후보자는 “홍범도 장군의 독립투사 경력은 존중하고 선양돼야 한다. 독립투사 증서를 준다든지 하는 건 괜찮은데, 북한 공산주의와 싸워 나라를 지킨 육사에서 홍 장군에게 (육사 명예)졸업장을 준 것 자체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육사 내 흉상은 육사의 총의를 모은 것이 아니라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에 의해 된 것”이라며 “제가 장관이 된다면 흉상은 이미 결정이 된 것 같다. 이전으로”라고 답했다.

설훈 민주당 의원이 “후보자가 한 이야기 중에는 종북주사파와 협치 못 한다는 말이 있다”고 지적하자 신 후보자는 “민주당을 종북주사파와 연결한 건 아니다”고 반박했다.

다만 신 후보자는 “종북주사파는 우리 사회에 아직도 남아 실재하고 있다는 건 사실”이라며 “김정은 정권을 추종하거나 반미·반파쇼 연방제 통일을 주장하는 세력이 엄연하게 있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