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야, 내달 6일 본회의서 이균용 임명동의안 처리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가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27일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다음 달 6일 본회의를 열고 처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의 양당 원내회동을 마친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처리를 더 이상 미뤄서는 안 되겠다는 인식을 같이했다”며 “사법부 공백을 메우기 위해 10월 6일 본회의를 열어서 임명동의안을 처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사법부의 공백이 더 이상 지속돼서는 안 된다는 것에 여야가 인식을 같이했다”면서 “국회는 인사청문회를 했고 그 결과에 따른 법적 절차를 국회에서 표결 처리해 가·부를 결정지어야 한다. 이에 여야가 공감했기 때문에 가장 빠른 날을 협의코자 10월 6일로 잠정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여야는 지난 21일 본회의 때 처리하지 못한 각종 민생법안도 같은 날 본회의에서 처리키로 했다. 당시 열렸던 본회의 때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여파로 정회 후 속개되지 않아 자동 산회했고, 이에 법안 98개 안건 중 90개가 처리되지 못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