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심장마비로 뇌사 상태 빠진 50대 女, 6명 살리고 떠나

뇌사 장기기증을 실천한 이은미씨 생전 모습.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심장마비로 쓰러져 뇌사 상태에 빠진 50대 여성이 6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영면에 들어갔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22일 전남대병원에서 이은미(57)씨가 간과 폐, 좌우 신장, 좌우 안구를 6명에게 각각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고 27일 밝혔다.

기증원은 이씨가 인체조직도 기증해 환자 100여명에게 새로운 희망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지난달 19일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씨 심장은 의료진 치료로 다시 뛰었지만, 그는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는 못했다.

이씨는 전남 완도에서 2남 4녀 중 셋째로 태어났다.

유족들은 이씨에 대해 늘 밝고 긍정적이며 어려운 사람을 먼저 배려하는 따뜻한 사람이었다고 설명했다.

10년 전 한 마트에서 일을 시작한 이씨는 힘든 일이 있어도 언제나 웃으며 “많은 사람을 만나고 좋은 친구도 얻었다”고 말했다고 한다.

유족들은 뇌사 상태에서 일어나지 못하는 이씨를 그냥 떠나보내기보다 누군가의 몸에 일부라도 살아 숨 쉬길 마음에 기증을 결심했다.

기증원은 유족들이 이씨 장기를 받은 누군가의 새로운 삶을 떠올리며 위로를 받는다고 전했다.

이씨의 자녀들은 “엄마에게 이식받은 분들이 이전보다 훨씬 더 행복하고 선한 삶을 살기를 바란다”며 “무엇보다 엄마의 행복도 바란다”고 말했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삶의 끝에서 다른 생명을 살리는 뜻있는 죽음이 사회에 큰 울림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