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면접한다며 성폭행한 30대 구속…피해자만 6명

공범 2명 수사 계속…직업안정법 위반 혐의

연합뉴스

거짓 아르바이트 구직 정보로 여성들을 유인해 성폭력을 저지른 30대 남성이 구속 기소됐다. 경찰 수사 결과 성폭행을 당한 후 극단적 선택을 한 10대 이외에도 피해자가 5명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지검 서부지청 형사2부(부장검사 천헌주)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간음 유인, 직업안정법 위반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온라인 구직 사이트에 스터디카페 아르바이트를 구한다는 글을 올린 뒤 이를 보고 찾아온 재수생 B씨(19) 등 6명을 상대로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스터디카페와 아무 관련이 없지만 관계자라고 사칭해 피해자들을 유인한 뒤 “더 쉽고 좋은 일이 있다”며 변종 성매매업소 아르바이트를 권유했다.

이후 A씨는 바로 옆 건물에 있는 변종 성매매업소로 피해자들을 데려가 성폭행했다.

재수 중 아르바이트로 용돈을 벌어 집안에 부담을 덜어주려다 성폭행 피해자가 된 피해자 B씨는 충격으로 힘들어하다 20여일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사건 당시 현장에는 공범 2명이 더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이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이들은 변종 성매매업소의 종업원을 모집해 직업안정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송치됐다.

검찰 관계자는 “공범들에 대해서는 A씨의 성범죄를 도운 혐의로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