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찰 피해 경찰서로 돌진…‘황당’ 음주운전자, 집행유예

1심 법원,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 선고
준법운전강의 40시간 수강도 명령


면허 취소 수준의 음주 상태로 차량을 운전하다 경찰에 붙잡힐 위기에 처하자 무법 질주하며 도주하다 스스로 경찰서로 들어가 붙잡힌 20대 남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4단독 이은주 판사는 27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및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A씨(27)에게 징역 2년과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하고 준법운전강의 40시간 수강을 명령했다.

이 판사는 “피고인의 혈중알코올농도 수치가 매우 높고 그 죄질이 불량하다”면서도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고, 특수공무집행방해 죄의 경찰관들을 위해 각 100만원을 공탁한 점 등을 종합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지난 3월25일 오후 10시쯤 인천 계양구 작전동 한 거리에서 경찰의 추격을 피해 도주하던 음주운전 차량이 인천 계양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인천경찰청 제공

A씨는 지난 3월 25일 오후 10시40분쯤 인천시 계양구 작전동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몰다가 추격하는 경찰을 피해 1㎞가량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의 정차 명령에도 불구하고 도로를 역주행하고 길을 건너려는 시민들 앞을 빠른 속도로 질주하며 위협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순찰차를 들이받아 안에 타고 있던 경찰관 2명을 다치게 하는 등 직무집행을 방해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당시 순찰차는 도주하는 A씨를 멈추게 하기 위해 차량 좌측과 후방에서 따라붙으며 포위망을 좁혔다. 이에 A씨는 급하게 우회전하며 한 건물의 주차장으로 진입했는데, 이 곳은 다름 아닌 계양경찰서였다. A씨는 결국 경찰서 주차장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