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넥슨 민트로켓, 좀비 소재 생존 장르 ‘낙원’ 공개

민트로켓 제공.

흥행작 ’데이브 더 다이버’를 선보인 넥슨의 게임 서브 브랜드 민트로켓이 차기작을 공개했다.

27일 민트로켓은 차기작 ‘낙원: 라스트 파라다이스’를 공식 명칭 확정,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낙원은 실제 서울을 배경으로 하는 좀비 아포칼립스 소재의 3인칭 잠입 생존 장르로, 유저가 살아남기 위해 도시 속에서 파밍하고 탈출하면서 다른 플레이어와 경쟁하는 내용을 다룬다.

실제 게임 장면이 담긴 맛보기 영상에는 플레이어가 생존자들이 좀비를 피해 모인 서울 여의도의 봉쇄 지역에서 탈출하는 모습이 담겨 긴장감을 자아냈다.

공개된 '낙원' 티저 영상 일부 캡처

낙원의 장경한 디렉터는 “사람이 좀비를 사냥하는 게임이 아닌, 좀비가 사람을 사냥하는 상황 속에서 숨고 도망치면서 먹고 살아가는 진짜 생존 게임을 만들고 싶었다”면서 “개발 착수 1년이 채 안 되는 시점이지만 게임의 정보들을 미리 공개해 사용자분들의 반응을 확인하며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트로켓 총괄을 맡은 넥슨 김대훤 부사장은 “민트로켓에서 추구하는 참신한 게임성, 신선한 재미를 낙원에도 도입할 예정이며, 잠입 생존 장르의 희열을 느낄 수 있는 게임성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