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장 높은 곳, 기쁘다” 황선우, 자유형 200m 금메달

한국 신기록 및 대회 신기록 달성
박태환 이후 13년 만에 단일 대회 2관왕
3위 이호준, 동반 메달 획득

27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황선우가 금메달 확정 후 환호하고 있다. 항저우=이한형 기자

한국 수영의 간판 황선우(20·강원도청)가 주종목인 자유형 200m에서 결국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황선우는 2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아쿠아틱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40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으며 한국 신기록과 아시안게임 신기록을 동시 달성했다.

라이벌인 중국의 판잔러가 1분45초28으로 2위에 올랐고 한국의 이호준(22·대구광역시청)은 1분45초56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7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황선우가 금메달 확정 후 3위에 오른 이호준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항저우=이한형 기자

황선우는 앞서 단체전인 남자 계영 8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데 이어 이날 주종목인 200m에서 우승하며 대회 2관왕에 올랐다.

한국 수영 선수가 단일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2개 이상을 딴 건, 2006년 도하와 2010년 광저우에서 연속 3관왕에 오른 박태환 이후 13년 만이다.

황선우는 이날 자신이 보유한 한국 기록(1분44초42)을 넘어 박태환이 2010년 광저우 대회에서 작성한 1분44초80의 대회 기록도 갈아치웠다.

‘아시아 역대 최고의 수영 선수’ 쑨양(중국)이 2017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에서 세운 아시아 기록(1분44초39)에도 불과 0.01초 차로 가까워졌다.

경기 후 황선우는 “개인 기록을 경신하고 가장 높은 곳에 오를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며 “개인전을 좋은 성적으로 잘 마무리 한 것 같다”며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황선우는 특히 “무엇보다 (이)호준이형이 좋은 기록을 내 동메달을 땄다는 게 기쁘다. 우리나라 수영 대표팀의 수준이 많이 올라온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한국 남자 수영 사상 단일 종목에서 2명의 선수가 메달을 딴 것은 2002년 부산 대회 자유형 1500m 조성모(은메달)과 한규철(동메달) 이후 21년 만이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