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1년만의 환호’…한국 女에페 단체전도 금메달 [포착]

최인정 2관왕 올라
남자 플뢰레 대표팀도 이날 단체전 우승
한국 펜싱 AG 4일간 금메달 5개

27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에페 단체 결승 홍콩과의 경기에서 승리해 금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펜싱 여자 에페 대표팀이 아시안게임 단체전에서 21년 만에 우승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펜싱 남자 플뢰레 대표팀도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어 한국 펜싱은 나흘 동안 금메달 5개를 목에 걸었다.

최인정(계룡시청), 송세라(부산광역시청), 강영미(광주광역시 서구청), 이혜인(강원도청)으로 구성된 여자 에페 대표팀은 27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단체전 결승에서 홍콩을 36-34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27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에페 단체 결승 홍콩과의 경기에서 한국이 승리해 금메달을 획득, 송세라가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펜싱이 아시안게임 여자 에페 단체전에서 우승한 건 2002년 부산 대회 이후 21년 만이다.

이날 우승으로 최인정은 이번 대회 2관왕에 올랐다.

27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에페 단체 결승 홍콩과의 경기에서 승리해 금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서로를 부둥켜 안고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단체전 세계랭킹 1위를 달리는 한국 여자 에페 대표팀은 이날 8강에서 인도를 45-25로 완파한 뒤 준결승에서 2014, 2018년 대회에서 한국에 패배를 안겼던 중국을 꺾고 결승에 올랐다.

27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에페 단체 결승 홍콩과의 경기에서 승리해 금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쁨의 눈물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진 홍콩과의 결승전에서 한국은 초반 팽팽한 접전을 벌이다 5라운드에서 송세라의 활약으로 주도권을 잡았고 마지막 라운드에서도 막판 공격에 성공하며 승기를 굳혔다.

27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플뢰레 단체 결승 중국과의 경기에서 승리해 금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시상대에 올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앞서 열린 남자 플뢰레 단체전도 이광현(화성시청), 하태규(대전도시공사), 허준(광주시청), 임철우(성북구청)가 금메달을 목에 걸며 아시안게임 2회 연속 우승을 해냈다.

이로써 한국 펜싱은 개인전에서 남자 사브르(오상욱), 여자 사브르(윤지수), 여자 에페(최인정) 금메달 3개를 수확한 데 이어 단체전 2개를 모두 따내며 펜싱 종합 순위 선두를 달리고 있다.

남은 경기는 28일 여자 플뢰레, 남자 사브르 단체전과 29일 여자 사브르, 남자 에페 단체전이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