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년만, 드디어’…대치동 은마, 재건축 조합 설립인가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일대 모습. 뉴시스

서울 강남 아파트 재건축의 상징과 같은 대치동 은마아파트가 재건축 조합 설립 인가를 받았다. 1996년 재건축을 추진하기 시작한 지 27년 만이다.

27일 강남구청에 따르면 강남구는 전날 은마아파트 재건축정비사업에 대한 조합설립인가를 처리했다. 이에 따라 은마아파트 재건축 사업은 본 궤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1979년 준공된 은마아파트는 17년차에 접어든 1996년부터 재건축을 추진했다. 이어 2003년 재건축 추진위원회 설립이 승인되고 세 번의 실패 끝에 2010년 안전 진단을 겨우 통과했다. 그러나 그 뒤로도 정부와 서울시의 규제, 주민간 갈등 등으로 재건축 추진은 답보 상태에 빠져 있었다.

재건축에 속도가 붙은 건 서울시가 지난해 10월 은마아파트 재건축 계획안이 수정, 가결시키면서다.

이때 통과된 정비계획안은 기존 14층, 28개동, 4424가구 규모인 아파트를 최고 35층, 33개동 5778가구(공공주택 678가구)로 재건축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건폐율 50% 이하, 상한 용적률은 250% 이하가 적용된다.

이에 더해 지난해 서울시가 이른바 ‘35층 규제’를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조합은 최고 층수를 49층까지 높이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은마아파트 재건축 조합 설립 인가를 앞두고 매수세가 몰리며 거래 가격이 급등하기도 했다.

최근 석 달 새에만 거래 건수가 30건에 달한 가운데 지난 11일 전용 76㎡ 거래가가 23억5000만원을 기록했다. 지난달 30일 전용 84㎡ 아파트는 26억8000만원에 팔렸다.

강남구는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돼 있어 재건축 조합 설립을 인가받은 이후에는 ‘10년 보유, 5년 이상 실거주, 1 주택자’만 조합원 지위 양도가 가능하다. 때문에 조합원 지위 취득이 어려워지기 전 아파트를 매수하려는 사람이 몰려 거래 건수가 급증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