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판문점 월북 미군병사, 북→중 추방…美 신병 확보

지난 7월 17일 판문점에서 월북한 주한미군 병사 트래비스 킹의 사진. AP 연합뉴스

지난 7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견학 중 무단 월북한 주한미군 트래비스 킹 이병을 북한이 추방했다고 밝힌 데 이어 미국 당국이 이 병사의 신병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 정부 고위 관계자는 27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에서 “좋은 소식이 있다”면서 “트래비스 킹 이병이 미국의 보호 하에 있다는 것을 즉각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AP통신도 익명의 미국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킹 이병이 중국으로 이송돼 미국 측 보호하에 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당국이 킹 이병에 대한 조사를 마쳤고 법에 따라 그를 추방하기로 결정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킹 이병이 지난 7월 18일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북한으로 간 지 71일만이다.

조선중앙통신은 추방 결정을 전하면서 “해당 기관에서 조사한 데 의하면 트래비스 킹은 미군 내에서의 비인간적인 학대와 인종차별에 대한 반감, 불평등한 미국사회에 대한 환멸로부터 공화국 영내에 불법 침입하였다고 자백했다”고 밝혔다.

킹은 지난해 10월 서울 마포구에서 경찰 순찰차 문을 걷어차 망가뜨린 혐의로 올해 2월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와 별개로 지난해 9월 한국인을 폭행한 혐의로도 기소됐으나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벌금을 내지 않아 올해 5월 24일부터 48일간 국내에서 노역하고 지난 7월 10일 풀려나 미군의 추가 징계를 받기 위해 7월 17일 미국 텍사스주로 송환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인천공항에서 비행기를 타지 않고 사라졌다가 다음 날 JSA 견학 도중 월북했다.

북한은 킹 이병과 관련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다가 지난달 18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미군병사 트래비스 킹에 대한 중간조사 결과’를 보도한 바 있다.

북한은 당시에도 킹 이병이 학대와 인종차별에 반감을 품어 월북 결심을 했다면서 망명 의사를 밝혔다고 주장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