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전 미혼모 찾은 김여사…“강한 엄마 되길” [포착]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7일 서울 송파구 미혼모자가족 복지시설 도담하우스를 방문해 한 아이를 안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7일 미혼모들을 만나 아이 양육 환경 개선을 위해 정부도 노력하겠다며 응원을 전했다.

김 여사는 이날 서울 송파구의 미혼모자가족 복지시설 ‘도담하우스’를 찾아 미혼모와 아이들을 만나고 시설 종사자들을 격려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7일 서울 송파구 미혼모자가족 복지시설 도담하우스를 방문해 미혼모와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김 여사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출산을 결심한 여러분의 책임감과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며 “정부와 사회 모두가 부모의 마음으로 아이를 함께 돌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혼모가) 두려움 없이 자녀를 출산·양육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며 “마음을 단단히 하고, 강한 엄마가 돼야 한다”고 응원했다.

김 여사는 자격증이나 고등학교 검정고시, 직업교육 이수 등을 준비 중인 미혼모들의 사연을 듣고 “고된 육아를 하면서도 미래의 나를 위해 투자하는 모습이 멋지다”며 “꿈을 향해 계속 도전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7일 서울 송파구 미혼모자가족 복지시설 도담하우스를 방문해 미혼모, 아이에게 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시설 관계자들에게는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힘든 엄마들이 믿고 의지할 수 있도록 잘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과 함께 준비한 추석 선물과 한복, 장난감을 미혼모와 아이들에게 직접 전달하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7일 서울 송파구 미혼모자가족 복지시설 도담하우스를 방문해 시설 관계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김 여사는 앞서 지난해 9월 서울 소재 한부모가족 복지시설을 방문했고, 12월에는 ‘한부모가족 한마당행사’에 참여하는 등 이들의 생활 안정과 자립 역량 강화에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 왔다고 대통령실은 강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