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민생, 늘 한가위 같도록 최선”…김여사와 추석인사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민들에게 추석 인사를 전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민족의 대명절 추석을 맞아 “민생이 늘 한가위 같도록 정부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인사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28일 대국민 영상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부인 김건희 여사와 나란히 한복 차림으로 선 그는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한가위입니다”라고 인사했다.

윤 대통령은 “한가위의 풍성한 마음을 소중한 분들과 함께 나누시길 바란다”며 “긴 연휴에도 소임을 다하고 있는 국군 장병, 경찰관, 소방관, 또 환경미화원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김 여사는 “어려운 이웃 곁에서 우리 사회를 채워주고 계신 분들께도 깊이 감사드리며, 곳곳에 온기가 스며들 수 있도록 늘 함께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늘 한가위만 같아라’라는 말이 있다. 민생이 늘 한가위 같도록 정부도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넉넉하고 행복한 한가위 보내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번 연휴 기간 민생·안보 행보를 거의 날마다 이어갈 예정으로 전해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