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원순 묘소에 스프레이칠…훼손 용의자 아직도 못잡아

경찰 수사 한 달째 오리무중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왼쪽 사진)과 훼손된 그의 묘비. 뉴시스,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묘소 훼손 사건이 벌어진 지 한 달이 지나도록 경찰이 용의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8월 28일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 민주열사 묘역에 있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묘소를 누군가가 검은색 스프레이로 훼손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사건 발생일 전후로 모란공원 묘역을 드나든 사람들을 추리고 행적을 파악하고 있다.

하지만 사건 발생 장소를 직접 비추는 CCTV가 없어 뾰족한 단서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일대 CCTV를 모두 분석해 수상한 물건을 소유하거나 거동이 이상한 사람들의 행적을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 민주열사 묘역에 있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묘소가 검은색 스프레이로 훼손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사진은 29일 훼손된 묘비를 가려놓은 모습. 연합뉴스

박 전 시장의 묘소가 훼손된 건 처음이 아니다.

2020년 성추행 의혹으로 피소당하자 극단적 선택을 한 고인은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는 유언에 따라 그해 7월 13일 고향인 창녕군 장마면의 선영에 묻혔다. 이로 부터 1년여가 2021년 9월 20대 남성이 박 전 시장의 묘소 중앙 부분을 삽으로 파헤친 사건이 발생했다.

박 전 시장의 묘소는 지난 4월 유족이 지금의 모란공원으로 이장했다. 이때는 국민의힘 등 보수 진영에서 “민주화 성지를 모독하는 일”이라며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