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계양구 발전기 공장서 화재…60대 방화범 추적

28일 오후 8시42분쯤 불이 난 인천시 계양구 평동 한 디젤엔진발전기 제작·수리 공장. 인천소방본부 제공

60대 남성이 과거 입주했던 공장에 불을 지르고 달아나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 및 특수상해 혐의로 60대 A씨를 추적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8시42분쯤 인천시 계양구 평동 한 디젤엔진발전기 제작·수리 공장에 시너를 뿌리고 불을 지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또 불을 지르기 전 공장 운영주인 60대 남성 B씨의 머리를 둔기로 때려 찰과상을 입힌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과거 공장 세입자였던 A씨가 B씨와 민사 문제로 다투다가 범행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인근 CCTV 등을 토대로 A씨를 쫓고 있다.

공장 내부에서 검은 연기와 불꽃이 난다는 행인의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인력 47명, 장비 25대를 현장에 투입해 4시간12분 만에 불을 껐다. 소방당국 역시 방화에 따른 화재로 보고 있다.

이 불로 266㎡ 규모의 공장 1개동과 내부에 있는 기계장치 등이 전소됐다. 또 인근 컨테이너 2개동과 주차된 차량도 일부 불에 탔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 역시 방화에 따른 화재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 및 재산피해 규모 등을 조사 중이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170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