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문철 “내가 돈 벌려고 점퍼 팔겠나”…가격 논란 반박

한문철 변호사가 판매하는 '반광점퍼' 실험 장면. 유튜브 '한문철TV' 영상 캡처

교통사고 전문 한문철 변호사가 바람막이 점퍼 고가 판매 논란에 대해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

한 변호사는 27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 ‘야간에 검은 옷을 입고 만취한 상태로 대로를 무단횡단하다가 지나가는 버스에 부딪힌 사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블랙박스 영상을 보여준 그는 “검은 옷을 입지 않고 환한 옷을 입었으면 멀리서부터 보였을 거다. 밤에 검은 옷을 입는 건 매우 위험하다”고 말했다.

이어 논란이 된 점퍼에 대해 언급했다. 한 변호사는 “제가 흰옷보다 조금 더 잘 보이는 옷을 개발했다. 지난 봄부터 준비했다”면서 점퍼의 반광 기능성 실험 장면을 공개했다. 반광 점퍼를 입은 그는 실내에서 불을 끈 채 자신을 향해 손전등을 비췄고, 밝은 곳에서 회색으로 보이던 점퍼가 어두운 곳에서는 환하게 빛을 발했다.

한 변호사는 점퍼 안에 입은 흰 셔츠와 색깔을 비교하며 “흰옷은 30m 이상 되는 자동차가 전조등을 켜도 잘 안 보인다. (반면 반광 옷은) 100m (떨어진 곳)에서 하향등을 켜도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가 반광 아웃도어를 처음 개발한 줄 알았는데 (포털 사이트에) 검색해보니까 있더라”며 “한 10년 전에 유명한 브랜드에서 만들었는데 (지금은) 구하려고 해도 구할 수 없다. 제가 사고 싶었는데, (당시) 40만원에 판매했더라”고 전했다.

이어 “아주 싼 중국 브랜드에서 파는 게 있기에 구해서 비교를 해봤다”며 “근데 그건 완전히 재질이 다르다. 예컨대 골프웨어 우비와 일회용 우비 정도였다. 여러분이 만져보시면 안다. 입어 보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문철TV 공식 스토어에서 판매 중인 반광 점퍼는 14만9000원(13% 할인 가격 12만9000원)으로, 총 2000장 제작해 현재까지 100장가량 판매됐다고 한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해당 점퍼를 두고 가격이 너무 비싸다며 “가격이 중앙선을 넘었다” “한문철도 풀악셀 밟게 만드는 디자인과 가격” 등 부정적 의견이 쇄도했다.

고가 논란이 불거진 한문철 변호사의 반광점퍼. 네이버스토어 캡처

한 변호사는 이날 라이브 영상에서 자신이 평소 입는 바람막이 점퍼 3벌과 반광 점퍼의 디자인, 가격 등을 비교해 보이기도 했다.

한 변호사는 “몇십 만원 짜리도 이거(반광 점퍼)보다 좋아 보이지 않는다. 누군가 그렇게 글을 쓰니까 언론에 (그렇게) 나오더라. 과연 그런 글 쓰는 분들은 얼마짜리 점퍼를 입을까”라며 “한문철 변호사가 미워서 그러시는 건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어 “얼마짜리 입으시는지 여러분의 선택”이라면서 반광 점퍼의 생활방수, 반광 등 기능을 재차 강조했다.

한 변호사는 “이 옷을 제가 장사하려고 만들었겠는가. 이거 100장 팔면 매출가가 1290만원”이라며 “제가 (변호사) 사무실에서 사건 하나 맡으면 (수임료) 2000만~3000만원이다. 그런 사건 저보고 맡아 달라고 그러더라도 ‘혼자 하십시오’라고 한다. 제가 사건을 하루에 한두 건 맡으면 이거 몇 백 장 판 거 하고 같다. 제가 이걸로 돈 벌고 싶어서 하겠는가”라고 항변했다.

그는 “여러분께 이런 게 있다는 걸 알리고 안전에 도움이 되겠다 싶어서 하는 거다. 원가에 팔면 일은 누가 하나. 중국산 1만3000원짜리보다 원가가 훨씬 비싸다”면서 “(언론에서 내가) 네티즌의 뭇매를 맞았다고 하는데 저는 뭇매라 생각하지 않고 몰라서 그런다 생각한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