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민의힘 36.2%, 민주당 47.6%…지지율 격차 두자릿수로 벌어져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와 지도부가 27일 용산역 KTX 승강장에서 귀성길 시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지지율은 하락하고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상승해 양당 지지율 격차가 두자릿수대로 벌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8일 공개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 영장실질심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이뤄졌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에너지경제신문 의뢰로 지난 25~26일(9월4주차)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에게 정당지지도를 물은 결과, 국민의힘은 36.2%, 민주당은 47.6%로 조사됐다. 정의당 2.4%, 기타 정당 3%, 없음 9.4%, 잘모름 1.4%, 무당층 10.8%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9월3주차 조사 대비 1.5%포인트 상승했고 국민의힘은 같은 기간 1.3%포인트 하락했다. 양당 간 격차는 지난 조사 당시 8.6%포인트에서 11.4%포인트로 벌어졌다.

지역별로 보면 민주당이 서울(38.0% vs 39.9%), 부산·울산·경남(38.3% vs 47.9%), 대구·경북(40.3% vs 46.2%)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국민의힘에 우위를 점했다. 수도권인 인천·경기(53.8% vs 32.8%)에서는 민주당이 21%포인트 앞섰다.

연령별로 보면 민주당은 60대와 70대 이상을 제외한 연령대에서 국민의힘에 앞섰다. 20대(46.9% vs 29.3%)와 30대(49.8% vs 33.4%)는 민주당이 오차범위 밖에서 우세했다.

이념별로 보면 자신이 중도라고 답한 응답자 중 46.2%는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이어 국민의힘 35.4%, 정의당 2.2%, 기타 3.3%, 없음 12.2%, 잘모름 0.8%, 무당층 13.0%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국민의힘은 대통령 평가와 동조(coupling) 흐름 속 하락 마감했다”며 “추석 밥상에 이재명 대표 구속을 올리려던 계획이 어그러지며 짧게는 추석 민심, 길게는 총선 전략 재수정이 요구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주 민주당 지표를 보는 포인트는 핵심 지지층의 결집 수준과 약한 고리라 할 수 있는 중도층, 2030, 수도권에서 변동 폭과 수준”이라며 “이재명 대표 구속 적부심 관련 호남(4.4%포인트), 30대(8.8%포인트), 50대(4.5%포인트), 20대(4.0%포인트), 진보층(8.5%포인트) 등 핵심 지지층이 강한 결집을 보이며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주간 집계 기준 민주당의 지지율 47.6%는 올해 4월2주(48.8%) 대통령실 도감청 이슈가 불거진 이후 최고치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2.6%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