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한숨 앞서는 명절…민주당이 ‘무능한 정권’에 맞서 국민 삶 구할 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7일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민주당이 하나 된 힘으로 무능한 정권에 맞서고 국민의 삶을 구하겠다”며 “꽉 찬 보름달 같은 국민의 희망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당원들에 보내는 추석인사 문자메시지에서 “장보기가 겁나는 고물가에 늘어난 대출이자 탓에 우리 국민은 웃음보다 한숨이 앞서는 명절을 맞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메시지 서두에 “한 해의 풍요를 기원하며 가족, 친지, 이웃과 함께하는 한가위지만 즐거움만 나누기엔 국민의 삶이 너무나 팍팍하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정부가 야당 탄압에 몰두한 채 민생을 팽개친 사이 전국 곳곳에서 먹고 살기 힘들다는 호소가 넘쳐나고 있다”며 “민주당이 무너지는 민생을 일으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힘든 고비마다 늘 함께 해주셔서 감사하다는 인사를 드린다”며 “우리는 하나된 그 힘으로 어떤 고난도 극복할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어 “몸과 마음에 행복이 가득한 연휴를 보내시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