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韓, LoL 결승 진출…‘라이벌’ 中 완파

金 가시권

한국은 28일(한국시간) 중국 항저우 e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 4강전에서 중국을 2대 0으로 꺾었다. 경기 시작 전 작전 회의 중인 대한민국 대표팀. 윤민섭 기자

한국이 개최국이자 라이벌 중국을 넘어서고 ‘리그 오브 레전드’ 결승전에 진출했다.

한국은 28일(한국시간) 중국 항저우 e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 4강전에서 중국을 2대 0으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29일 열리는 대회 결승전 진출을 확정했다. 결승 상대는 잠시 뒤 시작하는 대만과 베트남의 4강전 승자다.

대회 개최국이자 이번 대회 최대 라이벌로 꼽히는 중국을 넘어선 만큼 금메달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한·중은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의 양대산맥으로 꼽힌다. 대만과 베트남은 한·중보다 한 수 아래 전력으로 분류된다. 한국은 이달 중순 평가전에서 대만과 베트남을 모두 이긴 기억도 있다.

홈어드밴티지를 극복한 한국이다. 이날 항저우 e스포츠 경기장은 중국 현지 팬들의 일방적인 응원 소리로 가득 찼다. 선수 입장은 물론, 중국 선수들이 선전을 펼칠 때도 곳곳에서 “짜요!”가 크게 들려왔다. 아울러 중국은 전날 주경기장을 경험한 반면, 한국은 보조경기장에서만 치르다가 이날에서야 처음으로 관객 앞에서 경기하는 불리함도 있었다.

하지만 한국 대표팀은 경기 외적인 요인에 흔들리지 않고 침착하게 게임을 풀어나갔다. 첫 세트에선 딜러를 맡은 두 선수의 활약이 돋보였다. ‘쵸비’ 정지훈이 아지르, ‘룰러’ 박재혁이 카이사로 딜러진을 구성했다. 중국은 ‘나이트’ 줘 딩이 르블랑을 골라 사이드에 힘을 줬다. ‘엘크’ 자오 자하오는 자야를 선택했다.

양국은 공격을 주고받으며 첫 세트부터 접전을 펼쳤다. 2번째 협곡의 전령 전투에서 ‘케리아’ 류민석(알리스타)이 과감하게 싸움을 걸어서 한국이 기선을 제압했다. 중국은 2·3번째 드래곤 전투에서 득점을 올려 곧바로 따라붙었다.
한국은 28일(한국시간) 중국 항저우 e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 4강전에서 중국을 2대 0으로 꺾었다. 경기에 앞서 무대에 도열한 한국 대표팀. 공동 취재단

한국이 리드를 점하기 시작한 건 25분경부터였다. ‘지에지에’ 자오 리제(마오카이)를 쫓아낸 한국은 과감한 내셔 남작 사냥을 통해 다시 기세를 잡았다. 사이드에서 상대 포탑을 철거해 골드를 벌었다.

한국은 28분경 드래곤 등장을 앞두고 미드에서 상대의 싸움에 응했다. 중국의 핵심 전력인 줘 딩을 빠르게 잡아내면서 유리한 국면을 만들어냈다. 3킬을 따낸 뒤 이윽고 상대 본진에 입성한 한국은 침착하게 넥서스를 부수는 판단을 내려 세트승을 따냈다.

한국은 2세트에서 험난한 경기를 펼쳤다. 경기 초반 ‘카나비’ 서진혁(세주아니)이 3대3 싸움에서 잡히면서 위기를 맞았다. 중국은 중반 협곡의 전령을 놓고 펼쳐진 국지전에서도 정지훈(탈리야)을 쓰러트려서 기세를 탔다.

한국은 강점으로 꼽히는 운영 능력을 살려서 전세를 역전시켰다. ‘순간이동’을 적재적소에 활용하면서 경기 템포를 자신들의 것으로 만들었다. 곧 드래곤을 연이어 사냥하면서 게임을 뒤집었다. 중국과 달리 한 번 자신들의 것이 된 기세를 끝내 내주지 않았다. 한국은 파상공세를 끝까지 이어나가면서 넥서스에 태극기를 꽂았다.

항저우=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