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0·20대 마약중독 증가세 뚜렷… 5년새 환자 44% 늘어


10대와 20대 마약중독 환자가 최근 5년 새 44%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받은 ‘마약 중독 치료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10대 마약 중독 치료자는 2018년 370명에서 2022년 498명으로 34.6%늘었다. 20대의 경우 같은 기간 893명에서 1383명으로 54.9% 증가했다. 10대와 20대를 합한 증가율은 44%다.

반면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마약 중독 환자가 조금씩 줄어드는 추세다. 전체 환자 수는 2018년 6984명에서 2022년 6601명으로 소폭 감소했다.

이처럼 젊은 층을 중심으로 마약 중독 환자가 급증하면서 치료 수요가 늘고 있지만, 올해 기준 정부가 지정한 마약류 중독자 치료보호기관은 24곳에 불과하다. 2018년에 지정병원 2곳이 해지됐고, 이들 기관에서 일하는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수 또한 2018년 173명에서 2022년 114명으로 5년 새 59명(34%) 줄었다.

전혜숙 의원은 “10대와 20대 마약 중독자를 단순히 검거하는 데만 집중하는 것은 미래세대를 포기하는 것이며, 치료를 통해 이들을 사회의 건강한 일원으로 복귀시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정부 지정 치료보호기관 소속 전문의 확충과 지정병원 확대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