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테니스 남자 단식 동메달 홍성찬 “복식에선 금메달 따겠다”

지난 27일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복식 준준결승 한국 권순우-홍성찬 조와 일본 하자와 신지-우에스기 가이토 조의 경기에서 권순우와 홍성찬이 작전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성찬(198위·세종시청)이 항저우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단식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홍성찬은 28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남자 단식 준결승전에서 와타누키 요스케(77위·일본)에게 0-2(2-6 1-6)로 졌다. 아시안게임 테니스에서는 3위 결정전 없이 준결승 패배자 모두에게 동메달을 준다.

여자 복식 준결승에서는 백다연-정보영(이상 NH농협은행) 조가 결승에서 리야쉬안-량언숴 조에 1-2(2-6 6-4 9-11)로 져 동메달을 땄다. 백다연-정보영 조는 10점제 타이브레이크로 진행된 3세트 9-7까지 앞서나갔지만 매치 포인트를 잡아내지 못했고, 결국 역전패했다.

백다연-정보영 조는 이번 대회 16강전에서 우승 후보 왕신위-양자오쉬안 조를 만났었다. 양자오쉬안이 발목을 다치는 바람에 기권승 하는 행운을 누리며 8강에 올랐다. 8강에서는 인도네시아 조를 꺾고 동메달을 확보했다.

한국 조가 아시안게임 여자 복식에서 메달을 따낸 것은 2010년 광저우 대회 김소정-이진아 조(동메달) 이후 13년 만이다. 이 종목에서 한국 선수가 결승에 오른 것은 김미옥-최영자 조가 우승한 2002년 부산 대회가 마지막이다.

한국은 남자 복식과 혼합 복식에서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이날 권순우(당진시청)-홍성찬 조가 인도와 남자 복식 준결승전을, 한나래(부천시청)-정윤성(의정부시청) 조가 대만과 혼합 복식 8강전을 치른다.

홍성찬은 이날 단식 도전을 마감한 뒤 “복식에서는 다른 선수들에 밀린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가 준비한 것을 최대한 보여주면서 금메달을 따겠다”고 말했다.

황민혁 기자 okj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