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법원이 헌법 정신에 맞게 판단해줘 다행”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조정식 사무총장으로부터 '10·11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현황에 대해 보고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단식회복 치료병상에서 ‘10·11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승리를 당내에 주문했다.

자신에 대한 구속영장이 전날 기각된 것과 관련해서는 “인권의 최후 보루로서 법원이 헌법 정신에 맞게 판단을 해줘 다행”이라며 안도감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주요 당직자들로부터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현황’을 보고받은 뒤 “이번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는 정권 심판 선거인 내년 총선의 전초전이 될 것이므로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조정식 사무총장과 이해식 사무부총장으로부터 '10·11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현황에 대해 보고 받고 있다. 연합뉴스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는 이날 공식 선거운동 기간에 돌입했다. 이에 국민의힘과 민주당 모두 출정식을 열고 총력전을 예고한 상태다.

이 대표는 “윤석열 정권이 너무 무능한 데다 유능해지려는 의지도 없다”며 “국정 실패를 정쟁과 정적 죽이기로 덮을 수 없다는 것을 강서구민들과 국민이 보여줘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전체의 운명이 걸렸다고 생각하고 당 전체를 동원해 총력을 다하는 체제가 필요하다”고 했다.

홍익표(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강서구 화곡역에서 진교훈 민주당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에 대한 지지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어제 진교훈 민주당 강서구청장 후보와의 통화에서 방심하거나 최선을 다하지 않으면 예상과 다른 결과가 나오므로 세 표 부족하다는 생각으로 죽을 힘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도 똑같은 마음으로 임해달라”고 했다.

조정식 사무총장은 “반드시 승리해 강서구와 대한민국을 지켜야 한다”며 “꼼꼼하고 촘촘하게 잘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조 사무총장은 또 이날 오전 열린 진 후보 선대위 출정식에 당 지도부를 비롯해 인근 지역 국회의원들, 당원들이 모인 것을 언급하며 “윤석열 정권의 폭정을 심판해야 한다는 의지와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으로 고무된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