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한솔, 기계체조 마루 금메달…아시안게임 2연패

김한솔이 28일 중국 항저우 황룽 스포츠센터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아시안게임 남자 기계체조 마루 결선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한솔(27·서울시청)이 항저우아시안게임 기계체조 남자 마루운동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김한솔은 28일 중국 항저우 황룽 스포츠센터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마루운동 결승에서 8명의 출전자 중 가장 높은 점수인 14.900점을 획득했다.

은메달과 동메달은 중국의 장보헝과 린샤오판이 차지했다.

이로써 김한솔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 이어 아시안게임 이 종목에서 2회 연속 우승했다.

김한솔이 28일 중국 항저우 황룽 스포츠센터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아시안게임 남자 기계체조 마루 결선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아시안게임 2회 연속 금메달은 우리나라 체조 선수로는 세 번째다.

여홍철 현 대한체조협회 전무이사(경희대 교수)는 1994 히로시마·1998 방콕 대회 도마를 연달아 석권했었고, 김수면은 2006 도하(안마)·2010 광저우(마루운동)에서 종목을 달리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었다.

김한솔은 출전자 중 가장 먼저 뛰는 약점을 극복했다. 체조 경기에서는 연기 순서가 중요하다고 알려졌다.

심판이 채점하는 종목 특성상 첫 순서 선수에겐 엄격하고, 나중에 연기하는 선수에겐 더 후한 점수를 주는 경향이 짙다는 이유에서다.

김한솔은 군더더기 없는 동작 덕분에 비교적 높은 실시점수(수행점수)를 챙겼다. 난도 6.0점짜리 기술을 펼쳐 실시점수 8.900점을 받았다. 공중에 높이 비상했다가 깔끔하게 착지했다.

똑같이 난도 6.0점 기술을 선택한 린샤오판과 장보헝은 실시 점수에서 크게 감점을 받았다.

황민혁 기자 okj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