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가려고”…불우이웃 모금함 훔쳐 조사 중에 또 절도

40대 여성 A씨가 제주 한 은행에서 불우이웃돕기 모금함을 훔치고 있다. 제주동부경찰서 제공, 연합뉴스

은행에 비치된 불우이웃돕기 모금함을 훔쳐 경찰 조사를 받던 여성이 주민센터에서 또 모금함을 훔쳐가 결국 구속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절도) 혐의로 40대 여성 A씨를 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8일 오후 1시쯤 제주시 한 주민센터에 있던 불우이웃돕기 성금을 쓰이는 ‘사랑의 모금함’ 2개를 훔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미리 준비해간 쇼핑백에 모금함을 통째로 담아갔는데, 모금함 안에는 약 12만원이 담겨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주민센터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지난 20일 A씨를 붙잡았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A씨는 이미 지난 1∼4일 제주 지역의 은행을 돌며 불우이웃돕기 모금함 4개를 훔친 혐의로 입건된 상태였다. 그는 은행 직원이 자리를 비우거나 바쁜 사이 창구 등에 놓여있는 모금함을 가져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재범 우려 등을 이유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 최근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았다.

A씨는 앞선 범행으로 조사를 받을 당시 “기초생활 수급자 혜택이 끊겨 생활비가 필요했다”고 말했지만, 이번에는 “해외에 갈 비행기 표를 사기 위해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세종=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