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동메달에도 고개숙인 신진서…“빨리 착점한 수 아쉽다”

신진서 9단이 중국 항저우 중국기원 분원에서 열린 항저우아시안게임 바둑 남자 개인 준결승전에서 대국을 펼치고 있다. 뉴시스

‘한국 바둑의 간판’ 신진서(23) 9단이 항저우아시안게임 바둑 남자개인전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신진서는 28일 중국 항저우 중국기원 분원에서 열린 대회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의 이치리키 료 9단에게 135수 만에 흑 불계승했다.

앞서 6전 전승으로 예선을 통과한 신진서는 이날 오전 준결승전에서 대만의 쉬하오훙 9단에게 278수 만에 흑 불계패해 결승에 진출하지 못했다.

금메달을 놓친 신진서는 이치리키에게 압승을 거두고 동메달을 따내며 아쉬움을 삼켰다.

신진서는 경기 직후 “중요한 경기에서 패배해 저 자신에게 실망스럽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께 죄송스럽다”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이어 “컨디션의 문제는 아니었다”며 “저 자신에게 문제가 있었다. 중간에 한 번 제가 빨리 착점했던 때가 있는데 그 부분이 아쉽다”고 복기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에도 집중력을 최대한 발휘했으면 (승부가) 어떻게 될지 몰랐을 텐데 결국 끝내기에서 실수를 하며 반집으로 져서 많이 아쉽다”며 “단체전만큼은 선수들과 힘을 합쳐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목진석 대표팀 감독은 “팀 분위기가 가라앉지 않도록 내일부터 새로 시작하는 마음으로 출발해야 할 것 같다”며 “모든 선수가 하나로 똘똘 뭉치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신진서 9단이 중국 항저우 중국기원 분원에서 열린 항저우아시안게임 바둑 남자 개인 준결승전에서 대국을 펼치고 있다. 뉴시스

신진서의 예상 밖 패배로 바둑 금메달을 싹쓸이하겠다는 한국 대표팀의 구상은 무산됐다.

앞서 한국은 바둑이 처음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2010 광저우 대회에서 남녀 단체전, 혼성 복식 등 금메달 3개를 싹쓸이했다.

바둑은 이후 2014 인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지 못했다.

13년 만에 바둑이 아시안게임에 돌아온 만큼 2010 광저우 대회의 영광을 재현하겠다는 게 한국 대표팀의 청사진이었다.

한국 바둑은 29일부터 남녀 단체전에 나선다.

신진서의 준결승 패배는 자신보다 어린 해외 기사에게 당한 첫 패배이자 중국 국적이 아닌 해외 프로기사에게 당한 첫 패배라는 점에서도 뼈아프게 여겨졌다.

중국 기사를 상대로 193승 82패를 기록한 신진서는 일본 기사에겐 37전 37승, 대만 기사에겐 10전 10승으로 무적의 모습을 보였다.

바둑 종주국인 중국을 제외하고는 그 어느 나라도 신진서에게 대적할 만한 기사를 내세우지 못한 것이다.

그런데 이번 패배로 신진서의 비(非)중국인 상대 무패 행진(53전 53승)이 2012년 입단 이후 11년 만에 중단됐다.

신진서가 자신보다 어린 해외 기사에게 진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신진서는 2000년 3월 17일생, 쉬하오훙은 2001년 4월 30일생이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