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접영 50m 金’ 백인철 “수영계 새 역사 써서 영광”

28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50m 버터플라이 결승 경기, 한국 백인철이 금메달을 확인하고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백인철(23·부산광역시중구청)이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접영 50m 금빛 역영을 선보였다. 한국 선수가 이 종목에서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딴 건 처음이다. 대회 신기록과 한국 신기록을 모두 갈아치운 그는 “수영계에 새 역사를 쓰게 돼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백인철은 28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남자 접영 50m 결승에서 23초29로 터치패드를 찍어 1위에 올랐다. 백인철은 한국 신기록과 대회 신기록을 동시에 수립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백인철은 이날 예선부터 1위에 오르며 분위기를 탔다. 예선 기록은 23초39였다. 백인철은 지난 3월 국가대표 선발전 당시 23초50으로 한국 기록을 세웠는데, 이날 예선과 결선에서 차례로 기록을 갈아치웠다. 2014년 인천 대회에서 스양(중국)이 만들었던 23초46의 대회 신기록도 깼다.

28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50m 버터플라이 결승 경기, 한국 백인철이 금메달을 확인하고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백인철은 경기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생각보다 긴장을 많이 안 하고 즐기는 기분으로 경기에 임했다”며 “막상 레이스를 시작하니까 몸에 힘이 많이 들어가서 잔실수가 많았지만 몸 상태가 좋았다. 수영계에 이바지할 수 있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5일 대회 자유형 50m에서 깜짝 금메달을 딴 지유찬(21·대구광역시청)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했다. 백인철은 “지유찬과는 훈련을 같이 한 파트너다. 제가 스타트가 좀 약해서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지유찬을 보고 자신감도 얻었다고 한다. 백인철은 “3일 전에 지유찬이 1등하는 것을 보고 팀 동료들이 제게 기대를 많이 했다”면서 “부담감도 있었지만 응원을 많이 해줘서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얻었다”고 말했다.

항저우=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