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원폭 피해자 초청 오찬 “동포 아픔 다신 외면 안 해”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원폭 피해 동포 오찬 간담회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일본 원자폭탄 피해 재일동포들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오래도록 불편했던 한·일 관계가 여러분의 삶을 힘들게 했다는 것 역시 잘 알고 있다”며 “정부는 동포 여러분의 아픔을 다시는 외면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원폭 피해 동포 오찬 간담회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날 낮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오찬 간담회 환영사에서 “정부가 여러분을 모시기까지 78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너무 늦어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 번 드린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5월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계기로 피폭자 및 그 후손들과 만나 추석에는 동포들을 고국으로 모시겠다고 약속했었다.

윤 대통령은 약 4개월 만에 약속을 지킨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원폭 피해 동포 오찬 간담회에서 환영사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간담회에는 일본 거주 원폭 피해자·가족 42명과 한국거주 피해자·가족 43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참석자들을 향해 90도로 허리를 숙여 인사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진 오찬에서 “수만 명의 한국인들이 원폭 피해로 생명과 삶의 터전을 잃었다”며 “식민지 시절, 타향살이를 하며 입은 피해였기에 그 슬픔과 고통이 더욱 컸을 것”이라고 위로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원폭 피해 동포 오찬 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어 “이번 방한이 그동안 여러분이 겪은 슬픔에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한·일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윤 대통령은 지난 5월 방일 당시 히로시마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자에 참배한 점을 언급하며 “이역만리 타향에서 전쟁의 참화를 겪은 원폭 희생자를 추모하고,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함께 열어갈 것을 다짐했다”고 회상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한·일 관계를 더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고우리 동포를 잘 살피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자유와 인권, 법치의 보편 가치를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이웃인 일본과 협력하면서 역내, 그리고 세계 평화와 번영을 증진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여러분의 아픔과 희생에 대한 위로는 오늘의 이 자리로만 그치지 않겠다”며 “정부는 국제사회에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 비전을 통해 여러분과 후손들이 긍지와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