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안 사는 2030세대… ‘월 1만원’ 처음 깨졌다

2012년 1만원대 떨어진 뒤 꾸준히 감소
모바일 콘텐츠·전자책 소비 증가 영향

서울 시내 한 서점 모습. 뉴시스

2030세대 가구가 한 달에 책을 사는데 쓰는 비용이 1만원도 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 집계 이후 처음으로 1만원 밑으로 떨어진 결과다.

29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가구주가 30대 이하인 가구의 월평균 서적 지출 비용은 9033원으로 나타났다.

2030세대 가구의 월 도서 구입비가 1만원을 밑돈 것은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6년 이후 처음이다. 2만원대를 유지하던 도서 지출 비용은 2012년 2분기(1만9668원) 1만원대로 처음 떨어진 뒤 꾸준히 감소했다. 지난해 3분기 이후 연속으로 20% 내외로 감소하다 2분기에는 더 큰 폭으로 줄어들면서 첫 9000원대를 기록했다. 전년과 비교하면 34.1% 줄어든 결과다.

올해 2분기에 책을 사는데 1만원 이상 쓴 가구는 40대가 유일했다. 이들 가구의 월평균 도서 구입비는 1만7475원으로 전년보다 0.1% 소폭 늘었다. 전체 가구의 월평균 도서 구입비는 전년(9011원)보다 10.4% 줄어든 8077원이었다.

이는 영상 등 모바일 콘텐츠를 주요 정보 플랫폼으로 이용하는 MZ세대의 특성이 반영된 결과로 분석된다. 서울기술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서울시민 1037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10대 응답자의 19.6%, 20대의 13.5%가 유튜브 등 동영상을 보는 것도 ‘독서’라고 답했다.

종이책이 아닌 전자책(e북)을 선호하는 성향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e북 소비는 게임 콘텐츠 등과 함께 ‘문화 서비스 지출’로 집계된다.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에 따르면 2020년 전자책 시장 규모는 4619억원으로 5년 사이 3.7배 성장했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