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출소 후 보복”…‘부산 돌려차기 男’, 또 檢에 넘겨져

지난 6월 12일 부산지법에서 '돌려차기' 사건 피고인 이모씨가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20년을 선고 받은 뒤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일면식 없는 20대 여성을 성폭행할 목적으로 무차별 폭행한 일명 ‘부산 돌려차기’ 사건 피고인 이모(31)씨가 피해 여성에게 “보복하겠다”며 협박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대구지방교정청 광역특별사법경찰팀은 최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보복 협박)과 모욕 혐의로 이씨를 부산지검 서부지청에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씨는 부산구치소에 수감된 상태에서 피해자에게 출소 후 보복하겠다며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이에 교정당국은 이씨에게 ‘30일 독방 감금’ 처분을 내렸다.

특법사법경찰팀은 이씨를 추가로 조사한 뒤 보복 협박과 모욕 혐의가 인정된다며 검찰에 넘겼다.

검찰이 기소할 경우 이씨는 재소자 신분으로 재판을 받고 형량이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 협박죄 법정형은 3년 이하 징역, 500만원 이하 벌금·구류·과태료이다.

모욕죄 법정형은 1년 이하 징역이나 금고 또는 200만원 이하 벌금이다.

이씨는 지난해 5월 22일 새벽 부산 부산진구에서 귀가하던 피해자를 10여분간 쫓아간 후 오피스텔 공동현관에서 때려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대법원은 지난 21일 징역 20년을 확정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