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서울 7시간 10분… 귀경길 정체도 본격화

귀성길은 오후 8~9시쯤 정체 해소

추석인 29일 서울 경부고속도로 잠원IC 인근에 차량이 붐비는 모습. 뉴시스

추석인 29일 계속된 귀성길 정체에 이른 귀경 행렬이 더해지면서 전국 주요 고속도로는 양방향에서 차량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서울요금소에서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6시간10분, 광주 4시간30분, 강릉 3시간10분 대전 2시간50분으로 전망된다. 여전히 정체가 이어지고 있지만, 부산까지 7시간20분이 걸렸던 오전 8시에 비해선 혼잡이 줄면서 귀성길 정체는 차츰 해소되는 모습이다.

반면 이른 귀경길이 본격화하면서 부산에서 서울요금소까지 걸리는 예상 시간은 7시간10분으로 늘었다. 도시별로는 광주 5시간10분, 강릉‧대전 3시간10분 등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추석 연휴 기간 중 가장 많은 약 627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오후 전국 고속도로 곳곳의 흐름은 주차장을 방불케 하는 모습이었다. 남해고속도로 부산 방향 함안휴게소∼함안2터널과 순천 방향 사천터널,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청주∼옥산,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향 진천터널 등이 양방향에서 답답한 흐름을 보였다.

이날 고속도로는 양방향 모두 극심한 정체를 보이다가 귀성 방면은 오후 8~9시, 귀경 방면은 다음 날 오전 2~3시쯤 정체가 풀릴 것으로 보인다. 전국의 고속도로 통행료는 다음 달 1일까지 면제된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