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추석 선물 필요한 분”…중고시장서 ‘이 가격’에 팔린다

15만원~30만원 사이에서 거래

윤석열 대통령 부부 추석 선물세트.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 캡처

윤석열 대통령 부부 추석 선물세트가 중고시장에서 웃돈을 얹어 거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당일인 29일 온라인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 ‘중고나라’ ‘번개장터’ 등에는 윤 대통령 부부 추석 선물세트를 판매한다는 글이 다수 게재됐다.

판매자들은 “선물 받는 분이 좋아할 것” “사진만 찍고 다시 포장했다”며 선물세트 사진을 함께 올렸다.

거래 희망 가격은 15만원에서 30만원 사이다.

대통령실은 추석을 맞아 ‘전북 순창 고추장’ ‘제주도 서귀포 감귤 소금’ ‘경기도 양평 된장’ ‘경북 예천 참기름’ ‘강원도 영월 간장’ ‘충남 태안 들기름’ 등을 담은 선물세트를 각계 인사들에게 전달했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함께 동봉한 카드에 “더위와 비바람을 이겨낸 가을 들판에 환한 보름달이 떠오른다. 우리 경제가 다시 일어서고, 사회 곳곳에 온기가 스며들도록 정부가 세심하게 챙기겠다.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가겠다. 행복으로 가득한 추석 보내시길 바란다”고 적었다.

윤 대통령 내외 추석 선물세트가 중고시장에서 거래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취임 후 첫 추석을 맞아 각계 인사 약 1만3000명에게 지역 특산물로 구성된 선물세트를 전달했다.

당시 해당 선물세트는 중고시장에서 14만원~30만원에 거래됐다.

실제 선물세트 가격이 5만원 정도인 점을 고려하면 ‘웃돈’을 얹어 거래가 이뤄진 것이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