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녀들 “추석에 시가 가기 너무 싫었어요”

연합뉴스

‘돌싱’(돌아온 싱글) 여성이 전 배우자와 보낸 추석 명절에서 가장 큰 스트레스를 받았던 일이 ‘시가 가족과 만남’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재혼 전문 결혼정보회사 온리유가 30일 전국 재혼 희망 돌싱 남녀 520명에게 ‘전 배우자와 추석을 보낼 때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받은 일이 뭐였냐’고 물은 결과 여성 29.3%가 ‘시가 가족과 만남’을 꼽았다. 2위는 ‘음식 준비’(24.3%), 3위는 ‘남편과 일정 조율’(23.2%), 4위는 ‘비용 부담’(15.1%)이었다.

돌싱 남성은 ‘아내와 일정 조율’(30.5%)을 가장 큰 스트레스 요인으로 꼽았다. ‘이동’(23.9%)이 2위였고 ‘처가 가족과 만남’(20.5%)은 3위를 기록했다. 돌싱 여성과 마찬가지로 비용 부담(18.5%)이 4위를 차지했다.

한편 추석에 가장 많이 싸운 요인으로는 돌싱 여성은 ‘양가 체류 시간’(33.2%)을, 남성은 ‘배우자 가족 방문 여부’(31.3%)를 꼽았다.

재혼 후 이상적인 추석 모습에 대해서도 돌싱 남녀 간 견해차가 컸다. 돌싱 남성은 ‘각자 친가만 방문’(31.3%)을 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지만 여성은 ‘각자 마음대로’(36.3%)를 더 선호했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현대 사회는 가족이 뿔뿔이 흩어져 사는 경우가 많고 차례에 대한 인식도 흐려졌으므로 현실에 맞게 추석 행사를 간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