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우민, 자유형 400m도 ‘金’…한국 수영 역대 3번째 3관왕

29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김우민이 금메달을 확정짓고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우민(22·강원도청)이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400m에서 우승하며 대한민국 수영 역사상 세 번째로 아시안게임 3관왕에 올랐다.

김우민은 29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수영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4초36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2위 판잔러(중국)의 기록은 3분48초81로 김우민보다 4초45 느렸다.

판잔러는 레이스 초반 김우민을 잠시 위협했지만, 김우민 독주를 막지는 못했다.

김우민은 이날 오전 진행된 예선에서도 3분49초03을 기록하며 전체 1위로 결승에 올랐다.

29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김우민이 금메달 확정 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우민은 이날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 첫 3관왕에 등극했다.

김우민은 25일 남자 계영 800m에서 황선우, 양재훈(이상 강원도청), 이호준(대구광역시청)과 금메달을 합작했고, 28일 자유형 800m에서는 7분46초03의 대회 신기록을 세우며 2관왕에 올랐다.

역대 아시안게임에서 3관왕을 달성한 대한민국 수영 경영 선수는 김우민이 사상 세 번째다.

2010년 광저우 대회 박태환 이후 13년 만에 탄생한 3관왕이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