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일본 대신 중국 가볼까’…방중 관광객 급증

예약 급증에 뜨는 여행지도 2위
최다 방한국 2위도 중국

추석 연휴를 앞둔 27일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이 이용객들로 붐비고 있다. 뉴시스

중국이 지난 3월부터 약 3년 만에 외국인에 대한 관광 비자 발급을 재개하면서 중국 여행에 나선 한국인도 많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하나투어에 따르면 올해 3분기(출발 기준) 중국 패키지 예약 건수는 2분기보다 261.5% 증가했다. 중국이 전체 예약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분기 4.9%에서 3분기 12.7%까지 높아졌다.

특히 월별 기준 중국 여행 비중은 4월 1.1%에서 7월 11.7%까지 증가했다. 9월에는 13.1%를 기록하기도 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중국이 한국을 포함한 외국인 대상 관광 비자 발급을 재개한 건 지난 3월 중순이지만, 비자 발급 소요 기간 등으로 실제 여행이 재개된 시점은 4월 중순”이라며 “본격적인 증가세는 지난 6월부터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또 장자제·백두산·타이항산 등 자연경관을 즐기려는 40~60대 수요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모두투어와 교원투어 여행이지의 3분기 중국 패키지 예약 건수도 2분기 대비 각각 188%, 320% 늘었다.

여행이지 관계자는 “중국 패키지 예약 증가는 한국∼중국의 항공 노선이 회복된 점, 입국 절차가 간소화된 점 등이 영향을 끼쳤다”며 “2·3분기는 장자제와 백두산 여행 수요가 많았으나 앞으로는 상하이나 청도 등 도시 여행지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통신사 데이터에서도 유사한 추세가 나타났다. SKT 데이터 서비스 지오비전 퍼즐의 관광데이터 기반 해외망 이용 통계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가장 많이 방문한 국가 순위에서 중국은 3위였다. 1분기 8위에서 급상승한 것이다. 전년 대비 방문 비중이 많이 늘어난 ‘2분기 뜨는 여행지’ 순위에서도 중국은 마카오에 이은 2위였다.

한편 우리나라를 찾는 중국인도 급증했다. 방한 중국인 관광객은 지난 8월 한 달간 약 26만명에 달했다. ‘최다 방한국’ 2위다. 특히 29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중국 국경절 연휴 기간인 만큼 방한 중국인 관광객은 더 늘 것으로 전망된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