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버스도 아니면서”…전용차로 얌체족 6년새 1만여건

경부고속도로에 있는 버스전용차로 사진. 김지훈 기자

최근 6년간 명절에 버스전용차로 통행 규정을 위반한 사례가 1만건이 넘은 것으로 30일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학용 국민의힘 의원이 경찰청과 한국도로공사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까지 명절 동안 적발된 버스전용차로 위반 건수는 총 1만4350건으로 집계됐다.

부과된 과태료는 9억1562만원이었고, 벌점은 13만1970점으로 조사됐다.

집계 시점을 ‘추석 명절’로 좁혀보면, 버스전용차로 위반 적발 건수는 9294건이었고, 과태료는 6억3628만원, 벌점은 7만1430점이었다.

고속도로 1차로에 설치된 버스전용차로에선 대중교통수단인 일반 버스의 통행이 우선되지만, 9인승 이상 승용자동차나 승합자동차도 이용할 수 있다. 단, 승용자동차나 12인승 이하의 승합자동차는 실제 6인 이상 승차한 경우에만 전용차로 이용이 가능하다.

이를 위반할 경우 벌점 30점과 함께 승용차 운전자는 범칙금 6만원, 승합차 운전자는 범칙금 7만원이 부과된다.

김 의원은 “얌체 운전인 버스전용차로 위반은 벌점 30점의 아주 큰 위반행위”라며 “자칫 면허정지가 되어 즐거운 귀성길을 망칠 수 있어, 귀성객들의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