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설 래퍼 ‘투팍’ 살인 사건 용의자 27년 만 검거

갱단 사이 보복 인한 범죄 추정

라스베이거스 경찰이 29일(현지시간) 투팍 살인 사건의 용의자인 듀언 키스 데이비스를 검거한 것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AFP연합

힙합계의 전설적 래퍼인 투팍 샤커를 살해한 용의자가 27년 만에 체포됐다.

CNN, BBC, AP통신 등에 따르면 29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경찰은 투팍 살인 사건 용의자로 전 갱단 두목인 듀언 키스 ‘케프 D’ 데이비스(60)를 검거했다. 주 검찰 역시 대배심이 데이비스에 대해 흉기를 사용한 살인 혐의로 기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투팍이 괴한이 쏜 총에 맞고 숨진 뒤 27년 만이다. 그는 1996년 9월 7일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열린 복싱 경기를 본 뒤 차를 타고 시내 클럽으로 이동하던 중 여려 차례 총에 맞았고 1주일 뒤 사망했다.

경찰은 투팍의 사망이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컴튼에 있는 두 갱단 사이의 보복에 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투팍과 그가 소속된 데스 로우 레코드 등은 몹 피루(Mob Piru) 갱단에, 데이비스는 사우스사이드 콤프턴 크립스(South Side Compton Crips)에 소속돼 있었다.

사건 발생 당일 투팍 일행은 라스베이거스 한 호텔에서 열린 마이크 타이슨의 복싱 경기를 보러 갔고 데이비스도 조카인 올랜도 앤더슨를 비롯해 일행과 함께 그곳에 갔다. 하지만 투팍 일행에게 조카가 호텔 내에서 투팍 일행에게 구타를 당했다. 이를 알게 된 데이비스가 총을 확보해 복싱 경기 후 파티 장소로 가는 투팍 차량을 발견하고 보복했다는 것이 라스베이거스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데이비스는 이 범죄를 저지른 조직의 총격 명령자였다”며 “그는 이 범죄를 위한 계획을 조율했다”고 말했다.

투팍. 로이터연합

투팍은 1990년대 미국의 살아있는 힙합 신화로 불린다. 그의 프로 음악 경력은 5년밖에 되지 않았지만 ‘캘리포니아 러브(리믹스)’, ‘하우 두 유 원트 잇(How Do U Want It)’ 등의 히트곡을 남기며 전 세계적으로 7500만장 이상의 음반 판매량을 기록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