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당일 신한카드 4시간 결제 ‘먹통’ 해결…안내 미흡 비판

서울 중구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 간판 모습. 뉴시스

추석 당일인 지난 29일 발생한 신한카드 결제 먹통이 같은 날 자정 무렵 정상 복구됐다. 4시간여 지속된 결제 오류로 신한카드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어야 했다.

30일 신한카드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쯤부터 온·오프라인 결제, 간편 결제 등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았다. 신한카드는 홈페이지에 “29일 발생한 시스템 에러로 일부 서비스 제공이 중단됐다. 현재 시스템은 완전히 복구돼 모든 서비스를 정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는 안내문을 올렸다.

신한카드는 안내문에서 “향후 면밀한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통해 더욱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적었다.

오류는 해결됐으나 소비자 비판은 잠재우지 못하고 있다. 신한카드 이용자들은 결제 장애 발생 즉시 신한카드가 문자 등을 통해 안내하지 않은 점, 복구된 이후에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했다는 점 등을 비판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신한카드가 ‘보안소켓계층(SSL·Secure Sockets Layer) 인증서’를 갱신받지 않아 결제가 막혔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하지만 이에 대해 신한카드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신한카드 관계자는 “장애 원인은 승인 시스템 장비 오류로 파악된다”며 “적극적으로 소비자 보호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