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대마도에 핵폐기물 처분장 생길까…찬성파, 주민 조례로 재추진 검토

대마도 자료사진. 국민일보 DB

부산에서 직선에서 50㎞ 떨어진 일본 쓰시마섬(대마도)에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장을 설립하려는 계획이 시장 반대로 무산됐지만 일부 시의원들이 주민 조례 제정을 통한 사업 재추진을 모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30일 찬성파 시의원들은 오는 12월 시의회 정례회의에서 우선 중요 안건을 주민투표에 부칠 수 있도록 하는 근거 조례를 제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조례가 제정되면 안건을 주민투표에 부쳐 다시 한번 더 유치를 시도하겠다는 복안이다.

관광업과 수산업 외에는 별다른 산업이 없는 쓰시마섬의 인구는 2020년 4만1000명에서 2020년 2만8000여명으로 크게 줄어들었다

이런 상황에서 코로나19 여파로 관광객까지 급감하면서 위기의식을 느낀 쓰시마 상공회가 방사성폐기물 처분장 유치를 위한 논의를 시작했다. 하지만 어민들 사이에선 반대 목소리가 나오면서 섬 여론이 양분됐다.

히타카쓰 나오키 일본 쓰시마시장이 27일 나가사키현 쓰시마시의회에서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장 문헌조사에 응하지 않겠다고 말하고 있다. 교도연합

결국 히타카쓰 나오키 쓰시마 시장은 27일 시의회에 출석해 “시민들의 합의 형성이 불충분하다”며 방사성폐기물 처분장 선정을 위한 정부 문헌조사에 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시의회가 방사성폐기물 처분장 선정 작업의 첫 절차인 문헌조사를 수용해 달라는 지역 단체의 청원을 지난 12일 채택했으나 최종 결정권자인 시장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