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 대통령, 영수회담 통해 대화의 물꼬 터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이재명 대표가 제안한 ‘민생 영수회담’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의 적극 수용을 30일 촉구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광장 10·29 이태원 참사 합동분향소를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대화는 늘 문을 열어놓고 누구와도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대통령께서 야당 대표를 야당 대표로 인정하면서 대화의 물꼬를 틀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 사회가 굉장히 갈등과 대립이 심화하고 있는데 이러한 갈등과 대립의 심화에 중요한 당사자 중 하나가 대통령, 그다음에 정당, 국회 등의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영수회담 제안을 두고 ‘딴청 피우기’, ‘방탄 영수회담’ 등의 비판을 쏟아낸 여당에 대해선 “우리 당에 대해 비판할 수는 있는데, 하더라도 좀 품격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더 이상 무슨 방탄대화겠는가. 대통령과 대화한다고 청구될 구속영장이 청구 안 된다, 이런 논리가 가능하겠다”라고 비판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도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은 이 대표를 향한 딴청 피우기식 뜬금없는 사과 요청 말고 민생 영수회담에 응하라”고 재차 요청했다.

강 대변인은 “지난 1년 반 동안 국회를 민생 방탄장으로 만든 것은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이라면서 “이 대표의 영수회담 공식 요청만 벌써 몇 번째인가. 윤 대통령의 불통은 가히 기네스북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모든 정치 이슈를 뒤로하고 민생을 챙기자는데 대통령과 여당은 하루가 급한 민생은 나몰라라 하고 정쟁만 하자니 기가 막힌다”며 “이 대표의 ‘민생 영수회담’ 제안에는 ‘여야 간 정치 협상’이 아닌 ‘국정 쇄신의 담론장’을 열어가자는 의미가 담겨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당 대표 회담부터 응하라’는 여당 비판에 대해선 “김기현 대표는 그렇게 만나자고 할 때는 무서운지 피하기에 급급하다가 이제 와서 무슨 ‘딴청 피우기’라 하며 본인을 만나자고 하느냐”며 “아무 존재감도 없는 ‘윤심 보좌관’ 여당 대표를 만나 무슨 민생현안을 논의할 수 있겠느냐”고 반박했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 SNS에서 윤 대통령에게 ‘민생 영수회담’을 제안한 바 있다. 이 대표는 “대통령과 야당 대표가 조건 없이 만나 민생과 국정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할 수 있는 일들은 신속하게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