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에서 새벽 음주운전 추격전…운전자 마약했나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8일 무면허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도망친 2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구속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에게 음주 측정을 한 결과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정지 수준인 0.03% 이상이 나왔다.

경찰은 28일 오전 5시50분쯤 서울 강남구 학동역 근처에서 음주운전이 의심되는 차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추격 끝에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경찰과 추격전을 벌이면서 가로수와 도로 연석 등을 들이받았다. 경찰은 A씨를 도로교통법상 약물운전과 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전날 구속했다.

경찰은 A씨 체포 뒤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진행했다. A씨는 마약검사에서도 엑스터시(MDMA)와 암페타민 양성 반응을 보였다. A씨는 마약 관련 전과도 있었다. 마약 투약과 관련해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검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