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늘부터 우윳값 오른다…빵·아이스크림 줄인상 ‘우려’

지난 11일 촬영된 서울 시내 편의점에서 판매 중인 유제품 모습. 연합뉴스

우유 원유 가격 인상 여파로 1일부터 유제품 가격이 일제히 오른다.

유업계에 따르면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이날 흰 우유 제품인 ‘나100%우유’(1ℓ)의 출고가를 대형할인점 기준으로 3% 올린다. 이에 따라 대형마트에서 나100%우유 가격은 2900원대로 3000원에 가까워진다.

매일유업도 우유 제품 가격을 4∼6% 올린다. 가공유 제품은 5∼6% 오르고 발효유와 치즈 제품 가격은 6∼9% 상향 조정된다.

남양유업도 흰 우유 제품인 ‘맛있는우유GT’(900㎖) 출고가를 4.6% 인상하고, 다른 유제품 출고가도 평균 7% 올린다.

동원F&B 역시 유제품 가격을 평균 5% 인상한다.

빙그레는 오는 6일부터 차례로 흰 우유 제품인 ‘굿모닝우유’(900㎖)와 ‘바나나맛우유’(240㎖) 가격을 5.9%씩 올릴 예정이다.

유업계의 제품 가격 인상은 원유 가격 인상에 따른 것이다. 낙농진흥회는 이날부터 원유 기본가격을 ℓ당 88원(8.8%) 올리기로 했다.

우유를 재료로 쓰는 빵, 아이스크림 등의 가격이 오르는 ‘밀크플레이션’이 촉발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지난해에도 원윳값 인상 이후 유업체들이 우유 제품가를 약 10% 올려 빵 가격은 6%대, 아이스크림 가격은 20%대 각각 올랐다.

장은현 기자 e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