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주 사칭’해 보증금·월세 챙긴 부부 사기단 검거

국민일보DB

세입자들에게 건물주 행세를 하며 월세와 보증금을 챙긴 부부 사기단이 검거됐다.

1일 경기 구리경찰서에 따르면 사실혼 관계인 남편 A씨와 아내 B씨는 2022년 무렵 구리시에 있는 한 오피스텔 건물주에게 접근했다.

이들은 곧 해당 건물을 매입할 것처럼 행세했고, 건물주는 이들에게 사실상 건물 관리 권한을 줬다.

이후 이들 부부는 인근 부동산중개사무소에서 자신이 건물을 이미 매입한 건물주인 것처럼 행세하며 세입자를 모집했다. 직접 건물에 세입자를 구하는 플래카드를 걸기도 했다.

여기에 속은 외국인을 포함한 세입자 7명이 들어왔고 이들은 보증금과 월세, 관리비 명목 7000만원을 부부에게 제공했다.

하지만 A씨는 건물을 매입할 자금이 없었고, 뒤늦게 자신들이 허위 건물주에게 돈을 냈다는 사실을 깨달은 세입자 등이 고소장을 내며 수사가 시작됐다.

A씨는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몸을 숨겼다가 결국 붙잡혀 지난달 말 구속됐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