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무의도서 해루질 나선 5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뉴시스

인천 무의도 해상에서 해루질(얕은 바다에서 맨손으로 어패류를 잡는 행위)에 나선 5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1일 인천 영종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0시59분쯤 중구 무의도 해상에서 50대 여성 A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수색 1시간여 만에 해상에 숨진 채 떠 있는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당시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로 물 위에 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A씨의 시신을 해경에 인계했다.

조사 결과 A씨는 남편·아들과 함께 해루질에 나섰다가 밀물 시기에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 관계자는 “범죄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A씨의 가족 등을 상대로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