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韓롤러, 이틀 연속 金…최광호 스프린트 1000m 우승

최광호가 1일 중국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롤러스케이트 남자 스피드 1000m 결승에서 1위로 피니시 라인을 통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롤러스케이트가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이틀 연속 금빛 레이스를 선보였다.

최광호(30·대구시청)는 1일 중국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펼쳐진 항저우아시안게임 롤러스케이트 남자 스프린트 1000m에서 1분29초497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0년 광저우 대회 포인트 제외(EP) 1만m,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2만m에서 각각 은메달을 땄던 그는 항저우에서 메달색을 금빛으로 바꿔 우승을 차지했다.

최광호와 정철원이 1일 중국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롤러스케이트 남자 스피드 1000m 결승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차지한 뒤 태극기를 들며 세리머니하고 있다. 연합뉴스

은메달도 한국 선수의 몫이었다. 최광호와 함께 레이스를 펼친 정철원(27·안동시청)은 1분29초499의 기록으로 2위에 올랐다. 1위 최광호와 0.002초 차이가 나는 기록이었다.

전날에도 롤러스케이트에서 금메달이 나왔다. 정병희(24·충북체육회)는 스피드 스케이트 EP 1만m에서 19점을 올리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함께 역주를 보여준 최인호(22·논산시청)는 11점을 얻어 3위로 동메달을 따냈다.

유가람이 30일 중국 항저우 첸탕 롤러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롤러스케이팅 스피드스케이팅 1만m 포인트 제외(EP) 레이스 시상식에서 동메달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여자부 선수들의 활약도 이어지고 있다. 유가람(28·안양시청)은 전날 여자 스피드 스케이트 1만m EP 레이스에서 14점을 올리며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날 여자 스프린트 1000m에서는 이예림(21·청주시청)이 1분38초750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동메달을 획득했다.

항저우=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