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 여자 배드민턴, 中 넘고 29년 만에 단체전 우승

안세영이 1일 중국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체 결승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1세트를 따낸 후 관중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항저우=이한형 기자

한국 여자 배드민턴이 항저우아시안게임 단체전에서 중국 만리장성을 넘고 금메달을 따냈다. 여자 배드민턴이 아시안게임 단체전에서 우승한 것은 29년 만이다.

한국은 1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아시안게임 여자 단체 결승전에서 중국을 3대 0으로 완파하고 정상에 올랐다. 한국은 1994년 히로시마 대회 후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단체전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소희-백하나 조가 1일 중국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체 결승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두 번째 경기를 승리한 뒤 관객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항저우=이한형 기자

한국은 첫 번째 주자로 나선 안세영이 ‘천적’ 천위페이를 2대 0(21-12 21-13)으로 완벽하게 꺾으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이어진 복식에서도 이소희-백하나 조가 중국의 천칭천-자이판 조를 2대 0(21-18 21-14)으로 경기를 따내 승기를 굳혔다.

김가은이 1일 중국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체 결승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세 번째 경기를 펼치고 있다. 항저우=이한형 기자

마지막 경기가 된 세 번째 단식 주자로는 김가은이 나섰다. 김가은은 허빙자오와 1세트 접전 끝에 23-21로 승리했고, 2세트에서도 21-17로 이겨 이날 단체전 결승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국 배드민턴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 노메달에 그쳐 항저우에서의 부활을 다짐했었다. 우승한 여자 대표팀은 물론 남자 대표팀도 전날 말레이시아, 인도 등 강호를 꺾고 4강에 올라 동메달을 손에 쥐는 성과를 냈다.

한국 배드민턴 대표팀이 1일 중국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체 시상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항저우=이한형 기자

김학균 대표팀 감독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단체전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개인전에 앞서 치러지는 단체전에서 성적을 내면 전 종목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는 계산이었다.

SBS 배드민턴 해설을 맡은 이용대는 국민일보에 “한국 배드민턴이 세대교체 기간을 거쳤고 어린 선수들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결실이 나오는 것 같다”며 “단체전 메달이 나오면 개인전에서도 선수들이 자신감을 얻어 잘 풀리면 금메달 2~3개 정도를 노려볼 수 있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기를 마친 뒤 김 감독은 단체전에 이어 개인전에서도 메달을 가져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배드민턴 대표팀은 2일부터 남자단식, 여자단식, 남자복식, 여자복식, 혼합복식 등 개인전 5개 종목에서 추가 메달을 노린다.

항저우=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