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재옥, 김태우 보궐선거 비용에 “공적 사명감에 생긴 일”

왼쪽부터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김태우 국민의힘 서울 강서구청장 후보. 뉴시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일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로 약 40억 원의 비용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보궐선거로 인해 비용이 발생한 건 틀림없지만 김태우 후보가 공익제보자로 공적인 사명감을 가지고 (일을 하다) 생긴 일”이라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강서구 공항대로에 있는 김 후보의 캠프를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비리나 개인적 잘못으로 비용이 발생했다고 보지 않는다”며 “아마 김 후보도 그런 취지로 이야기 한 거 같은데 지역 주민들도 그 취지나 상황에 대해 이해해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여론조사 관련해선 “재보궐 선거는 여론조사라는 게 별 의미가 없다”며 “투표율이 먼저고 자기편을 얼마나 투표장에 가게 하느냐가 승부의 핵심”이라고 했다.

이어 “여론조사라는 데이터에 현혹되지 말고 우리가 지역 주민에게 약속할 사항을 어떻게 지킬 것인가 잘 설명하고 우리를 지지하는 유권자가 한 분이라도 더 투표장에 갈 수 있게 설득하고 홍보해야 한다”며 “우리 전 당원이, 선거 캠프에 종사하는 모든 분이 힘을 모으면 반드시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후보는 지난 28일 공식 선거 운동 첫날 보궐선거 비용으로 40억 원이 발생한 데 대해 “제가 4년 동안 4000억원 넘게 벌어들이기 위한 수수료 정도로 애교 있게 봐달라”고 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후안무치한 후보”라고 비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