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이재명 ‘영수회담’ 제안 비판…野 “정쟁으로 몰지 말라”

지난달 2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영장 기각 후 국회에서 열린 여야 의총 모습. 민주당은 의총을 박수로 시작하고, 국민의힘은 기각 규탄 구호로 마무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을 두고 ‘떼쓰기식’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이 대표의 제안을 정쟁으로 몰아간다고 반박했다.

박대출 정책위의장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은 영수회담을 두고 여당 때는 구시대 유물이라고 거부하더니 야당 때는 외상값 맡겨놓은 것처럼 재촉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 논리대로라면 전제 군주, 기네스북감 불통의 원조는 문재인 전 대통령”이라고 지적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지금은 떼쓰기식 영수회담보다 여야 대표회담을 통해 민생에 대해 치열히 논의할 적기”라고 주장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의 지적에 대해 “제1야당 대표는 민생을 물었는데 여당은 정쟁으로 답하는가”라고 일갈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정작 호응해야 할 대통령실은 묵묵부답인 반면 여당은 이 대표의 제안에 길길이 날뛰고 있다”면서 “필요하면 언제든 만날 수 있는 것이 대통령과 야당 대표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이 당면한 경제와 민생에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면 이 대표의 민생회담 제안을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준상 기자 junwit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