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대통령, 국군의날 맞아 “군이 힘으로 안보 지킬 때 경제 성장”

연휴 나흘째 최전방 부대 방문해 장병 격려

윤석열 대통령이 추석 연휴 중인 1일 경기도 연천군 육군 제25사단의 한 소초에서 열린 장병들과의 간담회에서 병사에게 직접 콜라를 따라 주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제75주년 국군의날을 맞아 최전방 부대를 방문해 군 장병들을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추석 연휴 나흘째이자 국군의날인 이날 경기도 연천군 소재 육군 제25보병사단 관할 전방 관측소(OP)인 ‘상승전망대’를 찾았다.

윤 대통령은 “군이 강력한 힘으로 국가 안보를 지킬 때 국민들도 여러분을 신뢰하고 경제 활동을 하고 일자리를 만들어 내고 성장을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안보와 경제는 하나”라며 “여러분이 안보 최전선에서 이렇게 헌신하고 있는 것이 바로 우리의 경제와 산업을 일으키는 지름길이라는 점을 명심하시고 자부심을 갖고 여러분의 소임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또 “25사단은 6·25 직후인 1953년에 창설해 30여회 이상 대간첩 작전을 성공시켰고 1974년에는 최초로 북한의 남침 땅굴을 발견하기도 했다”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지난해부터 미래 국방 혁신을 수행하는 아미타이거(Army TIGER) 시범여단을 운영하는 사단으로서 국방 혁신의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격려했다.

지난 26일 대규모로 열린 국군의날 행사를 언급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6일 국군의날 행사에서 강군으로 성장한 우리 군의 위용을 국민들과 함께 눈으로 지켜봤다”며 “현재 안보 상황이 매우 엄중하지만, 여러분의 당당한 위용을 보고 국민과 함께 든든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망대 방문에 이어 윤 대통령은 소초 내 병영식당을 찾아 장병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윤 대통령은 장병들에게 피자와 송편을 나누고 직접 콜라를 따라주면서 “부모님하고는 통화했냐”고 묻는 등 소통에 나섰다.

윤 대통령은 이어 “25사단 최전방 GOP(경계부대)에서 고생하고 있는 여러분을 보니 역시 군이라는 자리는 예나 지금이나 힘들고 어렵기는 마찬가지”라며 “일반 사회보다 여러분들이 적응하고 임무를 수행하기가 참 쉽지 않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도 국군통수권자로서 여러분들이 다른 거 신경 쓰지 않고 전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잘 챙겨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또 “우리 기성세대가 더 책임 있게 여러분의 미래를 열어줘야 하고 여러분이 있기 때문에 우리나라가 지속 가능하고 미래에 더욱 발전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여러분들이 이렇게 헌신적인 봉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 국민들이 마음 놓고 훈훈하게 한가위를 보낼 수 있는 것을 다시 한번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장병들을 격려했다.

이날 부대 방문에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과 박정환 육군참모총장 등 군 관계자와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김은혜 홍보수석,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등이 동행했다.

박준상 기자 junwit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