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튀르키예 의회 개원일에…인근서 ‘폭탄테러’ 시도

구급차와 소방차 등이 1일(현지시간) 폭탄 테러가 발생한 튀르키예 앙카라 내무부 건물 근처 도로에 출동해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튀르키예 의회 청사 부근에서 폭탄 테러 시도가 발생했다. 용의자 2명 중 1명은 자폭했고 1명은 경찰에 사살됐다.

1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0분쯤 튀르키예 수도 앙카라 시내 의회·내무부 건물 인근에서 차량 폭탄 테러 시도가 일어났다.

알리 예를리카야 튀르키예 내무부 장관은 X(엑스·옛 트위터)에 “테러리스트 2명이 차를 타고 내무부 보안총국 입구에 도착한 뒤 폭탄 공격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용의자 2명 중 1명은 현장에서 자폭했으며 다른 1명은 경찰과 총격전을 벌인 끝에 사살됐다. 용의자의 신원이나 범행 동기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폭발 이후 화재가 발생하면서 경찰 2명이 경상을 입었다. 목격자들은 현지 언론에 사건 발생 당시 수도 외곽까지 폭발음이 들렸다고 전했다.

현재 경찰과 군이 현장 주변을 통제한 가운데 폭발물 처리반이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장에서는 아직도 여러 개의 의심스러운 소포와 가방이 폭파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은 튀르키예 의회가 하계 휴회를 마치고 재개원하기 불과 몇 시간 전에 벌어졌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오후 2시쯤 개회 연설을 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튀르키예 의회는 이번 회기에서 스웨덴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동의안 비준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튀르키예는 스웨덴에 ‘테러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 관련자 신병을 인도하면 나토 가입에 찬성하겠다’고 요구해 왔다.

장은현 기자 e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